구하라, 5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취재진 질문에는 '침묵'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9-18 20:41

[사진=연합뉴스 제공]


남자친구와 서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5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나왔다.

18일 오후 3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한 구하라는 오후 8시 10분께 검정 마스크와 흰색 모자를 쓴 채 경찰서를 나왔다.

취재진이 구하라에게 진술 내용, 남자친구 폭행 여부 등을 물었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구하라는 준비된 차에 탑승하러 이동하던 중 매니저와 취재진 사이 실랑이가 벌어지면서 밀려 넘어지기도 했다.

앞서 지난 13일 0시 30분께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는 서울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구하라와 A씨를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해 둘 다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있다.

A씨도 17일 밤 피의자 신분으로 4시간가량 경찰 조사를 받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