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거주자외화예금 713억 달러…기업 달러화예금 증가 영향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9-17 12:00
전월말 대비 28억 달러 증가

[사진=연합뉴스 제공]


기업의 달러화예금이 늘어나면서 거주자외화예금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8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8월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713억1000만 달러로 전달대비 28억 달러 늘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한다.

지난달 외화예금이 늘어난 데는 기업예금의 영향이 컸다. 기업예금(573억3000만 달러)은 전달과 비교해 26억2000만 달러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개인예금(139.8억달러)은 1억8000만 달러 증가에 머물렀다.

8월 중 달러화예금은 전월대비 34억1000만 달러 늘어난 601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달러화예금은 원·달러 환율이 7월말 1118.7원에서 8월말 1112.9원으로 하락하며 이에 따른 수출기업의 현물환매도 축소 등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위안화예금은 2억6000만 달러 증가했으며, 유로화 예금은 9억2000만 달러 줄었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국내은행(598억2000만 달러)과 외은지점(114억9000만 달러)이 각각 12억6000만 달러, 15억4000만 달러 늘어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