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롯데정보통신, 왕숙체육공원 에너지저장시스템 구축

신희강 기자입력 : 2018-08-21 10:27수정 : 2018-08-21 10:27
- 연간 이산화탄소 30톤 감축

 

롯데정보통신이 에너지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1일 롯데정보통신에 따르면 경기도 구리시 왕숙 체육공원에 에너지 저장시스템(ESS)을 비롯해 IoT기술을 접목한 에너지 관리 솔루션(EMS)을 11월까지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에너지 저장 시스템은 재생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 할 수 있도록 돕는 장치다. 태양광만 설치했을 경우 어두운 밤이나 비가내리는 날에는 사용이 불가능하지만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맑은 날 생성된 에너지를 축적해 뒀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다.

롯데정보통신은 182kW 규모의 에너지 저장시스템을 구축하여 연간 30톤에 달하는 이산화탄소를 감축시킬 예정이다. 182kW는 에어컨 300여대를 1시간동안 동시에 가동 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이를 통해 대기 환경을 개선시켜 공원 이용 시민 편의를 증진시키며, 시설 유지관리 비용도 절감시킨다.

롯데정보통신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맞춰 본격적인 사업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분산발전 부분에서는 태양광을, 수요 부분에서는 FEMS, BEMS, CS, SC를 적극 공략한다.

지난 2010년 에너지관리공단의 에너지 절약 전문기업 승인, 2013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진단전문기업 승인에 이어 2014년에는 국제 표준 에너지 경영시스템인 ISO50001 인증까지 획득했다.

이후 IoT융합형 에너지 절감 솔루션 개발, 신재생 에너지와 연계한 토털 그린IT서비스 제공 등을 진행해 왔다. 2017년에는 국내 최고층 빌딩인 롯데월드타워의 빌딩에너지 관리시스템을 총괄해 구축했다.

마용득 대표이사는 “국제인증과 탄탄한 내부역량, 성공레퍼런스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다”며 “IoT기반의 에너지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