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무역전쟁-터키 금융불안 수그러들자 원·달러 환율 하락 출발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8-17 09:45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이 어느정도 합의점을 찾으면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1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30.1원)보다 2.6원 내린 달러당 1127.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문제를 두고 협상 테이블을 차리기로 하며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험 선호 심리가 회복하는 모양새다.

중국 상무부와 미국 백악관은 오는 22~23일에 왕셔우원(王受文) 상무부 부부장(차관) 겸 국제무역협상 부대표와 데이비드 말파스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 주도로 무역 문제에 관한 협상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극적인 해결책이 나오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여전하지만 시장은 미국과 중국이 다시 무역협상을 재개했다는 사실 자체에 큰 의의를 두는 모습이다.

터키발(發) 금융불안도 잠잠해졌다.

베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은 자본통제 계획은 없을 것이라고 투자자의 불안을 달랬다.

지난주 달러당 7.24리라까지 치솟은 리라화 환율은 5.8리라대까지 내려왔다.

한편, 코스피지수는 전일보다 3.81포인트(0.17%) 오른 2244.61에 거래를 시작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