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병준, 김용태 사무총장 등 첫 인선…"정치적 언어 닮았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7-19 18:08수정 : 2018-07-19 18:08
여연원장 김선동, 비서실장 홍철호…윤영석 수석대변인 유임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첫 당직자 인선을 발표하기 위해 인선자들과 입장해 착석에 앞서 주위를 둘러보고 있다. 왼쪽부터 김용태 사무총장, 당직자,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 유임된 윤영석 대변인, 홍철호 비서실장, 김선동 여의도연구소장.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사무총장 및 여의도연구원장 등 첫 인선을 단행했다. 사무총장에는 김용태 의원(3선), 여의도연구원장엔 김선동 의원(재선), 비서실장엔 홍철호 의원(재선) 등이 각각 임명됐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인선안을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김 사무총장에 대해 "저하고 정치적 언어가 닮았다. 거의 저하고 생각이 같다"며 "저는 국가주도주의, 대중영합주의, 패권주의 이런 것이 한국정치의 레짐이자 모순이라고 생각하는데 김 사무총장은 저하고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제가 가진 기본적인 방향 철학에 맞춰서 당 조직을 제일 잘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김선동 여의도연구원장에 대해선 "지난 1년 동안 당 개혁과 관련해서, 우리 국가 개혁과 관련해서 적지 않은 대화를 나눴고, 그러면서 저와 거의 비슷한 생각 내지는 유사한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의도연구원과 정책위원회과 긴밀한 협조를 이루면서 새로운 가치 정립과 정책 방향을 정해나가길 원하는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잘 수행해주실 것 같아서 제가 부탁을 드렸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홍 비서실장에 대해선 "기업 CEO 출신으로 조정력이나 실천력이 뛰어나고 인간관계가 좋다"며 "제게 부족한 여러 국회의원들, 원내외 인사들과의 관계를 부드럽게 하는데 큰 역할을 하시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손과 발이라고 할 수 있는 사무총장과 비서실장에 옛 바른정당에서 복당한 두 의원을 선임한 것에 대해 "기본적으로 중요한 인사는 제 뜻대로 하고, 다른 당직에 있어서는 다른 쪽(잔류파)에 계신 분들을 모시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아울러 현재 당 수석대변인을 맡고 있는 윤영석 의원을 유임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임명된 지 얼마 안 됐고,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어, 좀 더 길게 수고해달라고 부탁을 드렸다"고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