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데자와’ 매출 전년比 60% 신장···서울대 매출 견인

이서우 기자입력 : 2018-07-17 18:30수정 : 2018-07-17 18:30
동아오츠카 밀크티 ‘데자와’ 올 상반기 실적, 전년대비 60%신장

동아오츠카 데자와 2종[사진=동아오츠카 제공]




동아오츠카의 밀크티 음료인 ‘데자와’가 꾸준히 매출 신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동아오츠카는 올 상반기 데자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0% 가량 신장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데자와 500㎖ 제품을 선보인데 힘입어 전년 대비 30% 매출 신장을 이뤘다.

데자와는 1997년 발매 이후 ‘서울대 음료’라는 별명으로 알려졌다. 서울대생이 학교 안에서 음용하는 매출이 일반 매장에서 팔리는 평균 수량보다 15배 이상 많았기 때문이다. 이후 유명세를 타면서 2012년부터 매출이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동아오츠카는 데자와 이외에도 ‘포카리스웨트’와 ‘오로나민C’, ‘데미소다’ 등 스테디셀러 제품 라인을 가지고 있다.

이준철 데자와 브랜드 매니져는 “커피 대신 '데자와를 찾는 소비자 수요로 500㎖ 페트를 추가 생산한 게 매출 상승에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지속적으로 소비자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모닝
방탄소년단, 오늘 '화관문화훈장' 수상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