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野 “민주, 고용쇼크 前정부 탓…비겁”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7-13 11:34수정 : 2018-07-13 11:34
바른미래·평화당, 한목소리로 비판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0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야당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일자리가 감소하고 있는 ‘고용 쇼크’ 현상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암담한 고용 쇼크를 두고 계절 탓을 하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전 정부 탓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비대위원장은 “최장기 고용 쇼크는 실체 없는 소득주도성장과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주범”이라며 “이제라도 정책적 실패를 솔직히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가 자영업·소상공 담당 비서관 신설을 검토 중인 것에 대해 “현 정부는 아예 ‘청와대 정부’로 만들겠다고 작정을 했는지 청와대 비서실을 더 비대하게 운영하려고 한다”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몰락 위기가 청와대에 담당 비서실이 없었기 때문이냐”고 꼬집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역시 이날 오전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내 경기는 갈수록 나빠지고 고용은 절벽”이라며 “경청 투어를 하면서 만난 시민들은 외환위기 때보다 더 힘들다고 하소연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그런데 민주당은 고용 부진을 전 정부의 실정 탓이고, 규제 개혁이 안 되는 이유는 ‘야당의 비협조’ 때문이라고 한다”며 “정부가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고 추경을 두 번씩이나 편성해 혈세를 쏟아붓고도 이제 와서 고용 쇼크를 전 정부 탓으로 돌리는 것은 비겁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평화당은 민생과 개혁입법을 위해 기꺼이 협조하겠다는 뜻으로 개혁입법연대를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개혁입법연대를 외면하고 있다”며 “진단을 제대로 해야 제대로 된 처방이 나온다는 것을 민주당은 명심하라”고 촉구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