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스타벅스, 매년 100명 이상 ‘장애인 바리스타’ 정규직 채용

이서우 기자입력 : 2018-07-12 10:39수정 : 2018-07-12 13:18
한국장애인개발원과 ‘장애인 현장훈련 협약’…고용 확대 약속

11일 서울 소공동 스타벅스 지원센터에서 이석구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오른쪽)와 최경숙 한국장애인개발원장이 '장애인 바리스타 고용증진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한국장애인개발원과 함께 해마다 100명 이상의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이석구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이사는 11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지원센터에서 최경숙 한국장애인개발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바리스타 고용증진’ 업무 협약식을 맺고 이같이 약속했다. 

스타벅스는 한국장애인개발원의 퍼스트잡 현장훈련사업에 참여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바리스타 교육을 하면서 3~6개월 동안 훈련과 평가를 거쳐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직무지원인사업 수행기관 12곳과 연계해 퍼스트잡 현장훈련사업 참여 장애인을 모집한 후, 스타벅스 매장에 직무지원인을 1대1로 배치하고 장애인 출·퇴근 훈련과 매장 동료들과의 관계 형성 등을 돕는다.

이석구 스타벅스 대표는 “장애인 고용 증진과 편견 없는 근무 환경 조성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평생직장으로서 장애인들이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2007년부터 장애인 채용을 시작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청각·지적·정신·지체 등 총 284명의 장애인이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근무하고 있다. 중증 장애를 2배수로 하는 법적 장애인 근로자 수는 494명으로, 전체 임직원 대비 장애인 고용률이 업계 최고 수준인 3.7%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