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상중국] '소화기 난사' 난투극 벌어진 충칭 모터쇼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6-14 13:55수정 : 2018-06-14 13:55
10일 모터쇼 참가 경쟁사 두 곳, 관람객 쟁탈전 벌이다 집단 몸싸움

지난 10일 중국 충칭국제모터쇼에서 참가업체 직원들 간 난투극이 발생했다. 사진은 한 직원이 소화기를 뿌리며 싸움을 말리려는 모습.[사진=유투브 캡처]


중국 충칭(重慶)시 위베이(渝北)국제전시센터에서 열린 한 모터쇼에서 때아닌 난투극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중국 신경보망(新京報網)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9시경 모터쇼에 참가한 두 업체의 직원이 관람객 유치를 두고 말다툼을 한 것이 양사 직원들의 집단 몸싸움으로 번졌다. 

난투극을 벌인 업체는 중국 이치마즈다(一汽马自达)의 4S 직영대리점인 '인쉰(银讯)마즈다'와 '스싱(事興)마즈다'이다. 

유투브 'kyle Mo' 계정 채널에 게재된 동영상에는 참가업체의 남성 직원들이 전시 부스를 넘나들며 다투는 모습이 담겼다. 한 남성이 소화기를 뿌리며 싸움을 중단시키려 했으나 소용이 없었고, 전시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이들의 난투극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모터쇼 경호 요원들이 현장에 도착하면서 중단됐다. 

신경보에 따르면 충칭국제모터쇼 조직위원회는 해당 업체에 책임을 묻고 벌금 3만3000위안(약 558만6570원)을 부과한 동시에 향후 두 업체의 모터쇼 참가를 금지한다는 공지를 내렸다.
 

중국 충칭국제모터쇼 조직위원회가 발표한 공지문.[사진=중국신경보]

 

[출처=유투브 계정 'Kyle Mo']

이수완의 국제레이다
카슈끄지 암살 의혹과 트럼프의 對사우디 정책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