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마트, 프리미엄 식품브랜드 ‘저스트 프레시’ 매출 구원할까

석유선 기자입력 : 2018-06-13 22:14수정 : 2018-06-13 22:14
이마트 바이어, 산지·생산자·생산시기·생육법 등 꼼꼼이 체크 유통업태 경쟁 속 신선식품, 대형마트 돌파구 될 것이란 기대

이마트의 프리미엄 신선식품 브랜드 ‘저스트 프레시’ 블루베리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14일 프리미엄 신선식품 브랜드 ‘저스트 프레시’(Just Fresh)를 출시한다.

신선식품만이 편의점과 온라인몰의 공세로 역신장 중인 대형마트 매출에 ‘구원투수’가 될 것이란 기대에서 특히 제품 선별에 심혈을 기울였다. 

실제 저스트 프레시는 이마트 상품구매자(바이어)가 직접 산지와 생산자, 생산 시기, 생육법 등을 꼼꼼히 따져 엄선했다.  운영 품목은 과일, 채소, 축산, 수산, 건식품 등에 걸쳐 연간 80여 개에 달할 전망이다.

일례로  ‘저스트 프레시 청송사과’는 일교차가 커 예로부터 유명 사과산지로 널리 알려진 청송지역에서 생산되는 사과 중 상위 5% 내외의 우수 사과를 선별했다. 일반 사과들이 11~12Brix의 당도를 지닌 데 반해 14Brix 내외의 고당도를 자랑하고 크기도 15kg 기준 40과 수준으로 특대 사이즈에 해당한다.

‘저스트 프레시 웻에이징 등심’ 역시 이마트가 운영하는 미트센터에 위치한 전용 냉장고에서 20일 이상 저온숙성해 조직이 부드럽고 풍미가 뛰어나다.  ‘저스트 프레시 재래김’의 경우 바닷물의 온도가 5~10℃를 기록하는 1~2월경 우수 산지인 서천에서 생산돼 생육상태가 최고조에 달한 재래김만을 사용해 만들었다.

저스트 프레시 상품은 제품 패키지에 다른 일반 제품과 차별화되는 점을 명시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차별화할 수 있는 프리미엄 신선식품으로 매출을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의 연간 매출 증가율은 2015년 -2.1%, 2016년 -1.4%, 지난해 -0.1%로 해마다 매출이 역신장하고 있다. 

현재 이마트 전체 매출에서 신선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4분의 1에 달하며, 향후 비중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2017년 연간 매출에서 신선식품은 3.7%의 성장세를 보여 12.0% 신장한 가전제품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에 이마트는 산지 발굴이나 구매력, 오프라인 매장 등에서 강점을 앞세워 저스트 프레시로 차별화를 꾀해, 매출 돌파구를 찾겠다는 전략이다. 

민영선 이마트 신선식품 담당 상무는 “오프라인 매장을 갖춘 대형마트가 타 유통업태와 차별화할 수 있는 무기 중 하나가 선도를 생명으로 하는 신선식품”이라면서 “향후 저스트 프레시를 전 상품군에 걸쳐 확대해 우수한 신선식품을 판별하는 기준으로 육성해 나갈 것”라고 말했다.
 

[사진=이마트 제공]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