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20년 미래 청사진 공개 ”韓 기업과 손잡고 동남아 공략할것"

곽예지 기자입력 : 2018-06-11 18:40
알리바바, 韓 기업 대상 '신유통 및 핵심사업 전략 세미나' 개최 앤젤 자오 부회장 '글로벌 신유통 전략' 발표…"온·오프 융합" 동남아 플랫폼 '라자다' 통해 동남아 시장 공략 도울 것

알리바바 그룹 엔젤 자오 부회장이 알리바바의 핵심전략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알리바바 제공]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가 향후 20년 안에 ‘글로벌 신유통’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관광∙물류 사업 영역 확대 의지를 알리고 자사의 동남아 플랫폼을 통해 한국 기업의 동남아 진출을 돕겠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알리바바 유통 및 한국 핵심 사업 전략 세미나’에서 엔젤 자오(Angel Zhao) 알리바바 그룹 부회장 겸 알리바바 글로벌 사업 그룹 회장이 “알리바바의 새로운 목표는 ‘글로벌화’”라며 향후 20년 청사진을 공개했다.

알리바바는 글로벌 구매∙판매∙결제∙물류∙관광 등 5개 전략을 통해 글로벌 신유통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 중 글로벌 구매 전략은 중국 정부의 수입 중심 정책 기조와 관련이 깊다. 최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다보스∙보아오 포럼 등 국제 공식 석상에서 “중국은 앞으로 수출주도형 국가에서 점진적으로 내수 시장을 활성화 하는 거대한 시장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향후 5년 간 8조 달러 이상을 수입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자오 부회장은 “중국 정부의 수입 중심 정책 기조 속에서 알리바바는 타오바오(淘寶)∙티몰(天猫∙톈마오)∙티몰글로벌 등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 세계 각국 파트너 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중국에 소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물류와 관광 사업 영역 확대로 글로벌 신유통 역량을 강화할 계획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알리바바 산하 물류 및 배송 서비스인 차이냐오(菜鳥)와 결제 플랫폼 알리페이, 여행 플랫폼 플리기(Fliggy, 페이주∙飛猪) 등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자오 부회장은 “전세계 220여국에 배송 가능한 물류시스템과 40여개국 8억7000만명이 사용하는 결제 시스템, 중국 내 2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관광 플랫폼을 결합하면 글로벌 차원의 주문과 결제 효율성이 높아지고 새로운 체험이 가능해 질 것”이라며 “한국 여행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독특한 여행 체험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글로벌 판매 전략에서 눈에 띄는 점은 플랫폼 확대다. 알리바바는 최근 동남아시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라자다(Lazada)에 20억 달러를 추가 투자하면서 지분을 83%까지 늘렸다. 플랫폼 영역을 동남아로 넓히면서 티몰 입점 기업이 중국 시장과 더불어 동남아 시장까지 진출 할 수 있다는 전략을 구사한 것이다.

자오 부회장은 “알리바바는 라자다를 통해 글로벌 기업의 동남아 공략을 도울 수 있게 됐다”며 “동남아 시장은 굉장히 젊고 활력이 넘치는 전망이 밝은 시장이기 때문에 한국 기업들이 알리바바와 함께 동남아 시장을 개척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알리바바와 한국무역협회가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알리바바 그룹 신유통 및 한국 핵심사업 전략 세미나 및 상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알리바바 제공]


이외에 알리바바가 주창하는 글로벌 신유통은 급성장하는 온라인 사업과 오프라인 유통을 결합하는 것이 주요 과제라고 자오 부회장은 강조했다.

이를 위해 알리바바는 ‘허마셴셩(盒馬鮮生)’ 등 자체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유통 매장을 열고, 중국현지 대형 마트 RT마트(다룬파∙大潤發)도 인수했다. 지갑 없이 구매하고, 점원 없이 계산하며, 빅데이터를 통한 온·오프라인이 유기적으로 관리되는 '옴니채널' 실험을 이어간다는 의미다. 이렇게 되면 티몰 글로벌에 입점하는 기업은 허마셴셩과 RT마트 등 오프라인 상점에서도 제품 판매가 가능해진다.

알빈 리우(Alvin Liu) 티몰 수출입사업 총괄 대표는 이에 대해 “티몰 글로벌은 선도적인 온라인 역직구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한국 제품은 중국시장에서 큰 잠재력이 있기 때문에 올해는 한국 제품이 중국 소비자에게 다가가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행사에는 알리바바그룹 및 티몰, 티몰글로벌, 타오바오글로벌, 알리바바클라우드 등 핵심 계열사들의 임원들이 참석해 자사 신유통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국내 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메디힐, SNP, 카카오프렌즈, 제로투세븐을 비롯 총 17개 국내 브랜드들은 이날 중국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