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환구시보 "북·미 정상회담 싱가포르 간 김정은, 北 큰 걸음"

김근정 기자입력 : 2018-06-11 07:54
환구시보 11일 사평, 북미 정상회담 높게 평가하고 기대감 "정상회담 성공해 김정은과 트럼프 모두 찬사 받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첫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싱가포르를 방문했다. 싱가포르를 방문하기 위해 중국에서 마련해준 전용기에 오르는 김정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중국 관영언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도착을 환영하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1일 '김정은 싱가포르 도착, 북한 중요한 발걸음'라는 제하의 사평을 통해 북한과 미국의 변화를 높게 평가하고 정상회담의 성공 가능성을 점쳤다.

신문은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도착을 '단도부회'(單刀赴會, 관우가 칼 한 자루만 차고 적장이 초청한 연회에 참석한 고사에서 유래·위험한 일에도 대담하게 행동함을 의미)라고 표현하고 "북한 최고지도자로서 아주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 지도자는 일반적으로 해외로 이동을 잘 하지 않으며 특히 미국의 정치·군사적 협력국을 방문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환구시보는 싱가포르는 미국의 동남아시아 지역 주요 파트너로 미국은 싱가포르 외교노선에 지대한 영향을 미쳐왔다고 설명하고 이에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은 북한의 국제 외교 원칙에 대한 신뢰와 굳은 결심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북·미 정상회담에 여전히 불확실성이 많지만 오래 준비해온 만큼 성공의 가능성도 크다고 판단했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요구하고 북한은 체제보장을 원하는 상황으로 양국이 부족한 신뢰를 회복해 수용 가능한 로드맵을 짜야 한다고 했다.

신문은 또 "이번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하면 김 위원장은 처음으로 미국 대통령과 동등하게 대화하는 북한 지도자가 되고 트럼프 대통령은 사상 최초로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받아낸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어렵게 얻은 기회를 소중하게 여겨 새로운 역사의 시작을 열고 두 정상이 모두 국제사회의 찬사를 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중국이 빌려준 전용기로,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장 중앙위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 도착한 지 6시간 뒤인 밤 9시 22분께(현지시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싱가포르 관계자와 간단히 환담을 나누고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 "매우 좋다"는 말을 남긴 뒤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