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토부 추경예산 5362억…임대 2000가구·임차 보증금 융자 지원

김충범 기자입력 : 2018-05-22 12:21수정 : 2018-05-22 13:49
드론 양성 교육 및 고용위기지역 인프라 조성 지원비도 반영

국토교통부가 청년층을 위해 역세권에 임대주택 2000가구를 공급하고, 임차 보증금 융자 지원에도 나선다.

국토부는 21일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됨에 따라 청년층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구조조정지역 인프라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국토부 소관 추경예산은 총 5362억원(18개 사업)이다. 이중 주택도시기금 4632억원, 예산 50억원 등 총 4682억원이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지원에 쓰인다.

먼저 국토부는 주택도시기금 2385억원을 반영해 저소득층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 등이 주거 걱정 없이 학업과 구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통 및 거주여건이 좋은 역세권에 시세보다 저렴한 청년 매입임대와 전세임대 각 1000가구를 추가로 공급한다.

또 국토부는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청년 주거복지 차원에서 도시기금 2247억원을 반영, 중소기업 신규 취업자와 청년 창업자에게 임차 보증금을 융자 지원한다.

융자 지원 대상은 34세 이하, 중소기업 생애최초 정규직 취업자 등으로, 연소득 3500만원 이하이면서 보증금이 5000만원(60㎡) 이하인 주택에 거주하려는 계층이다.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 2000억원, 금융기관 융자에 대한 이차보전 방식으로 247억원이 지원된다.

국토부는 4차 산업혁명 분야인 드론 조종인력(공공분야) 양성 교육에도 50억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국토부는 대량 실업이 우려되는 경남 고성, 통영 등 고용위기지역의 인프라 조성에 470억원을 투입한다. 고성-통영 국도 건설사업에 50억원, 광도-고성 국도 건설사업에 20억원 등을 반영했다.

또 안전 확보 차원에서 노후 공공임대주택시설 개선사업에도 21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추경으로 편성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추경집행점검단을 구성, 사업별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관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