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KIEP 원장, 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 참석해 판문점 선언 지지 요청

이경태 기자입력 : 2018-05-08 16:46
이재영 KIEP 원장, 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열린 제25회 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 참석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이 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제25회 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PECC)에 참석, 판문점 선언에 대한 PECC 차원의 지지를 요청했다..[사진=KIEP 제공]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은 8일 "한반도의 평화정착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번영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영 원장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제25회 태평양경제협력위원회(PECC)에서 "환경오염과 기후변화, 디지털 경제의 확산 등 최근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일련의 현상은 개별 국가의 단독 대응으로는 해결하기 불가능해 지역협력을 통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또 "최근 통상현안을 비롯해 지역이슈에 대한 한반도 주변국의 불협화음이 고조되는 가운데, '평화의 결여'를 동아시아 지역 경제협력의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지목했다"며 "또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녕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21세기 새로운 지역협력의 토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달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동아시아 지역의 에너지 협력 및 인프라 건설 등 폭발적인 개발수요와 더불어 아태지역의 경제협력에 기여할 것"이라며 "한반도의 평화체제 구축은 국제다자협력을 통한 ‘21세기 신뉴딜정책’이 될 수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과의 공동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한반도를 관통하는 번영의 축을 완성해 한국정부의 ‘신남방정책’ 및 ‘신북방정책’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며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고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이 원래의 계획대로 작동한다면 미·중·일·러를 포함해 아세안도 새로운 발전의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예를 들면 부산에서 시베리아나 중국을 지나 유럽까지 육로로 화물 수송이 가능해지고, 최근 한국과 가장 긴밀한 경제관계를 맺고 있는 아세안 지역과도 육상을 통해 연결될 수 있다"며 "개선된 연계성은 교역비용을 감소시켜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교역 및 투자 증가를 유도하며, 이는 한반도뿐만 아니라 미·중·일·러·아세안 지역의 새로운 일자리 및 개발사업을 창출해 역내 후생 증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내다봤다.

이재영 원장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자 지역협력 구상으로서 큰 의미를 지닌다"며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한반도의 평화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발전에 미치는 효과와 한반도 남방과 북방 지역의 연계방안을 PECC와 함께 연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PECC는 세계 각국 간 경제협력의 중요성이 대두되던 1980년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자유롭고 개방적인 무역을 기치로 역내 국가의 경제발전 및 공동 번영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