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판문점 선언 환영…지정학적 긴장 완화 기대"

마닐라(필리핀)=안선영 기자입력 : 2018-05-04 11:46

이주열(왼쪽) 한국은행 총재가 4일 오전 필리핀 마닐라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앞서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가운데) 일본은행 총재 및 아소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과 중국, 일본의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들이 최근 세계 경제 동향과 역내 금융 협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지난달 27일 열린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발 지정학적 리스크가 크게 완화될 것으로 바라봤다.

한·중·일 3국은 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18차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대한민국과 북한 양국 정상 간 이루어진 판문점 선언을 환영한다"며 "향후 역내 지정학적 긴장 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3국은 원칙에 따른 무역 투자를 위해 모든 형태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해 저항하고 외부적 충격에 대한 회복력을 강화하며 한·중·일 간 소통 및 협력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는데 뜻을 모았다.

이들 국가는 선언문을 통해 "보호무역주의, 예상보다 빠른 금융시장의 긴축 움직임, 지정학적 긴장 등의 위험요인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안정적인 인플레이션,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보이며 세계 경제여건 개선에 기여해 왔다는 것을 인식하면서도 세계 경제 회복에 위협이 될 수 있는 하방 위험요인에 대한 경계심도 잃지 않았다.

9일 열리는 제7차 한·중·일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협력도 약속했다. 3국은 "이번 정상회담이 역내 금융협력에서 한중일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모멘텀을 제공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M·Chiang Mai Initiative Multilateralisation)를 중심으로 하는 역내 금융안전망 강화 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 CMIM은 한중일 3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외환위기에 대비해 유동성을 지원하는 역내 다자간 통화스와프로 2400억달러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역내 외환안전망 역할을 한다.

3국은 "이번 정기점검은 금융지원의 강화와 IMF와의 공동자금지원을 위한 협력프로세스의 설계를 통해 역내 금융 안전망으로서 CMIM을 발전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CMIM 역량 강화를 위한 협정문 하위규정 개정, IMF와의 모의훈련 실시 등의 차관회의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3개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내년 5월 피지 나디에서 다시 회의를 연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