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세균 "국회법 고쳐서라도 '외유성 해외출장' 근절"

서민지 기자입력 : 2018-04-17 17:39수정 : 2018-04-17 17:39
해외 출장 제도적 기준 마련 예정 '피감기간 지원' 해외출장 심사기구 설치 국회의원 해외출장 백서 제작

정세균 국회의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은 17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태로 촉발된 국회의원 해외 출장 논란과 관련해 "국회법을 고쳐서라도 외유성 해외 출장은 반드시 근절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번 일로 우리 국회가 아직 국민 눈높이에 많이 부족하다는 점을 절감했다"면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정 의장은 "20대 국회 출범 직후 국회의원의 부적절한 특권이 있으면 모두 내려놓겠다고 약속했다. 2016년 순수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의장 직속 특권내려놓기 추진위원회가 출범하여 3개월간 이 문제를 깊이 있게 검토하고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노력과 여야의 결단 아래 불체포특권 남용 방지, 보좌직원 친인척 채용금지, 증인채택 실명제 등 많은 결실을 거둔 것도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 의장은 "이번에 불거진 문제처럼 아직 해소되지 않은 사안들도 남아 있다"면서 "차제에 국회의원의 해외 출장과 관련된 명확한 제도적 원칙과 기준을 마련해 국회가 더 이상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에 휩싸이지 않도록 근본적인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의장은 논란의 대상인 피감기관 지원으로 가는 해외 출장의 적절성을 판단하고 평가하는 '독립적인 심사기구'를 설치하고, 국회의원의 해외 출장에 대한 백서를 제작해 그 내용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정 의장은 해외 출장 현황 전수조사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높은 데 대해 "국민적 관심을 깊이 이해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여야 교섭단체간 협의를 거쳐 전수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런 일이 하루속히 진행되기 위해서는 먼저 국회가 정상화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국회의장으로서 여야를 설득하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지만, 지금 이 순간까지 국회운영이 순조롭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신뢰 없이는 국회가 존재할 수 없다는 '무신불립'의 정신으로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 국민의 믿음을 회복하고 국민과의 거리를 좁혀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