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 방향 선봬

오진주 기자입력 : 2018-04-17 11:15수정 : 2018-04-17 11:15
18일 서울시청서 ‘2025 서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 변경안 주민 공청회’ 개최

서울시는 18일 시청서 ‘2025 서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 변경안 주민 공청회’를 연다고 밝혔다.[포스터=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시 도시재생 최상위 법정계획인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최종 확정하기에 앞서 18일 공청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도시재생전략계획은 ‘도시재생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수립해야 하는 지자체 법정계획으로 시는 지난 2015년 서울형 도시재생의 방향을 담은 최초의 법정계획인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립했다.

기존 서울형 도시재생이 초기 공동체 역량 강화에 집중했다면 앞으로의 서울형 도시재생은 △국가와 분권‧협력 △일자리 창출 △안전한 정주환경 △지속가능한 미래 등 네 가지 목표 달성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5대 권역별 도시재생 구상은 생활밀착형 도시계획인 ‘2030 서울생활권계획’을 포함하고 최근 발표된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을 반영해 교통과 안전‧방재 분야까지 포함한 통합적인 재생 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시는 계획 수립과 사업 실행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도록 기존 4단계(준비, 계획, 실행, 자력재생단계)에서 3단계(거버넌스구상, 계획 및 실행, 자력재생단계)로 개편한다.

또 실행주체는 기존 도시재생지원센터 중심에서 주민과 공공이 참여하는 ‘민관상생협의회’로 확장한다. 공공 마중물사업 이후 마을협동조합과 지역재생기업(CRC)을 통해 주민들이 도시재생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서울형 도시재생의 범위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3개곳 중심에서 그 외 지역으로 확대된다. 역세권 청년주택과 소규모 정비사업, 전통시장 활성화 같은 다양한 도시계획사업과도 연계된다.

시는 이번 공청회 이후 내달 시의회 의견청취와 자치구 등 관련 기관‧부서 협의, 온라인 시민의견 수렴을 거쳐 오는 6월 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 법적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전략계획은 올 상반기 최종 확정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