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스타 영상] 솔리드 이준 “우리 아이들은 내가 가수인 줄 몰라”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3-22 17:24수정 : 2018-03-22 17:24

[사진= 솔리드 제공]


R&B 그룹 ‘솔리드’가 21년만에 다시 뭉쳤다.

21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솔리드의 새 앨범 'Into the Light'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준은 21년 만에 솔리드로 돌아왔다. 부모님과의 약속이었던 대학 졸업을 위해 미국으로 건너가 20여년의 시간을 보낸 뒤 오랜만에 대중 앞에 래퍼로 서게 됐다.

미국에서 부동산 개발업을 하고 있는 이준은 "K-POP은 미국에서 알다시피 한인타운이 아니라 다 좋아한다"며 "그게 너무 신기하다. 래퍼 출신이라 랩쪽을 좋아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요즘 '쇼미더머니'도 가끔씩 보고 산이, 플로우식, 도끼, 주노플로 등을 안다"며 최근 대세 래퍼들을 직접 거론하며 놀라워했다. 이어 "그룹들도 가끔씩 들었다. 래퍼니까 래퍼가 제일 눈에 띄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제 여섯살인 그의 아이들은 아버지가 가수인 줄 전혀 몰랐다. 이준은 "내 아이들은 내가 가수인지도 몰랐다. 학교 친구들한테 들었다고 하더라"며 "학교 갔다왔는데 아버지가 TV에 나왔었다고 하더라. 사실이냐고 묻길래 맞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가수였다는 흔적이 집에 없다. 트로피는 있는데 별로 관심이 없더라"며 "그걸 모르고 있다가 학교 친구들의 엄마로부터 들었다고 하더라. 아직은 아이돌 그룹도 잘 모른다"며 솔리드가 이들이 아는 첫 가수가 될 것이라고 봤다.

한편, 솔리드는 오는 5월 19일과 20일 이틀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단독 콘서트 'Into the Light'를 진행한다. 티켓은 오는 22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오픈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