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더불어민주당, GM 군산공장 폐쇄 수습책 논의…노조는 경영진 규탄

송종호 기자입력 : 2018-02-20 13:53수정 : 2018-02-20 13:53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오른쪽)과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20일 오전 국회를 방문, 여야 원내지도부를 면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한국 제너럴모터스(GM) 군산공장 폐쇄 사태와 관련해 수습책 마련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산 철강에 고강도 관세를 추진하는 등 통상 압력이 커지는 가운데 집권여당으로서 경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역할론이 크게 작용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이 구성한 ‘한국GM 대책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전 한국GM노조와 간담회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노조 간담회에는 홍영표 TF 위원장을 비롯해 강훈식‧‧안호영‧유동수‧박남춘‧윤관석 의원, 한국GM 노조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노조는 이날 정부와 글로벌GM에 대해 3+6 요구안을 제시했다.

이를 살펴보면 정부가 GM으로부터 자본투자, 시설투자에 대한 확약을 받을 것과 한국지엠 특별세무조사 실시 및 노동조합 참여 경영실태 공동조사를 요구했다.

또 그간 산업은행(정부)과 글로벌GM이 맺은 합의서 공개를 요구했다.

이날 노조는 글로벌GM에 6가지 요구사항도 내놓았다.

세부적으로 △군산공장 폐쇄 즉각철회 △ISP 및 상무급 이상 임원 대폭 축소 △차입금 전액(약 3조 원) 자본금 출자전환 △신차투입에 대한 구체적 로드맵 확약 △내수시장 및 수출물량 확대방안 제시 △미래형자동차 국내개발 및 한국GM생산 확약 등이다.

임한택 금속노조 한국GM 지부장은 “(글로벌GM은) 자구책이나 미래전망 없이 신차 1종으로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며 “신차물량, 수출물량에 관한 구체적이고 연차적 계획을 내놓으면 노조는 양보할 수 있는 부분은 양보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홍 TF 위원장은 “한국GM은 고용문제, 지역경제, 자동산업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TF는 미국본사와 한국GM간 불평등한 구조개선, 구체적 생산물량, 투자계획이 전제된다면 법과 기준에 따라 정부지원이 이뤄져야한다는 기본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에는 앵글 GM 총괄부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여의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한국GM 대책 TF,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의원들과 GM사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