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바른미래당 출범대회 이모저모…화려한 레이저쇼 콘서트 분위기

송종호 기자입력 : 2018-02-13 16:33수정 : 2018-02-13 16:33

유승민(왼쪽)·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3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에게 답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00여명 당원과 주요지도부가 지켜보는 가운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는 당 상직색인 민트색으로 물들었다. 사회자 소개로 유승민·안철수 통합추진위원회 공동대표가 무대에 오르자 곳곳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13일 새 출발을 알린 바른미래당의 출범대회 이모저모다.

◆화려한 레이저로 참석자들 사로잡아

이날 출범대회는 압도적인 효과음과 화려한 레이저쇼로 1200여 참석자들을 사로잡았다. 흡사 놀이공원의 레이저쇼를 방불케 했다. 이날 식순에 따라 행사가 진행될 때마다 곳곳에 설치된 장비에서는 무대와 좌석을 번갈아 비췄다.

한 참석자는 “지난 11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는 물론 양당 공동행사였던 ‘청년토크콘서트’의 소박했던 분위기는 찾아볼 수 없었다”며 감탄했다.

◆백의종군 자처한 안철수…지지자 환호 속 입장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이날 행사 10여분 전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가 모습을 보이자 당원들은 그의 이름을 연호하며 박수를 이어갔다.

우여곡절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의 통합 과정에서 백의종군이라는 승부수를 던진 그를 격려하는 함성과 박수였다고 한 지지지는 전했다.

◆1200여 좌석 금새 동나…입추의 여지없이 성황

이날 출범대회는 행사장을 가득 메운 지지자들로 입추의 여지가 없었다. 주최 측은 일반석으로 1000여석 가까이 마련했지만 이를 가득 채우고도 자리가 모자라 많은 참석자들이 행사장 좌우 통로에 선채로 행사가 시작됐다.

또 바른미래당의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 찾아온 내외빈들로 100석 규모의 VIP석도 순식간에 채워졌다.

◆현수막·깃발 등 금지에 아쉬움 묻어나

이날 출범대회 한 시간 전부터 전국 방방곡곡에서 찾아온 당원들로 출범대회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일부 당원들은 바른미래당 로고가 새겨진 깃발을 좌우로 흔들며 분위기를 띄우기에 나섰다.

하지만 곧 진행요원들의 제지로 멈출 수밖에 없었다. 이날 주최 측은 행사의 원활한 진행과 통일된 세레머니 등을 위해 개별적인 응원도구의 반입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일부 당원들은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 당원은 “바른미래당의 출범을 축하하는 마음을 제대로 드러낼 수 없어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