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백악관 "펜스, 고의로 北 피한건 아냐"

윤세미 기자입력 : 2018-02-10 17:45수정 : 2018-02-10 17:45

[사진=AP/연합]


평창 동계올림픽 리셉션장과 개막식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북한 측 접촉이 불발된 것과 관련, 백악관 측은 펜스 부통령이 북측을 일부러 피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의 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 관계자들은 평창에서 서울로 향하는 부통령 전용기 안에서 취재단에 "펜스 부통령이 리셉션에서 고의로 북한 대표단을 피한 건 아니다"라면서 "단지 다른 참석자에게 인사하는 지근거리에 북한 인사가 앉지 않았기 때문에 교류가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9일 올림픽 개막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각국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개최한 리셉션에 늦게 도착한 뒤 5분 만에 자리를 떴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악수도 없었다. 또한 개막식에서 맨 앞줄에서 문 대통령 내외 옆에 앉은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의 뒷쪽에 앉은 북측과 어떤 인사도 주고받지 않았다. 

이와 관련 백악관 관계자들은 "북미 간 무관심은 상호적인(mutual)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북한인들이 다정하게 펜스 부통령에게 다가왔다면, 펜스 부통령도 화답했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미국의 수사에 배어있는 강경한 말들, 그리고 그 반대도 올림픽에는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고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미국 CNN 방송도 미국 정부 관리를 인용하여, 펜스 부통령이 고의로 북한을 무시한 것이 아니며 미국 선수단 입장 때만 기립한 것 또한 당연한 일이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 정부 관계자는 "펜스 부통령은 그가 성원하는 팀, 바로 미국에 환호했다"며 "펜스 부통령이 올림픽 기간 내내 응원할 팀은 미국 대표팀으로, 그는 그들이 모두 메달을 획득하기를 바란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인들에게 치우쳐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후 평창 올림픽 기간 동안 조심스럽게 가능성이 제기됐던 북미대화도 성사되기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펜스 부통령의 보좌진들이 북미대화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고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10일 저녁 한국을 떠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광화문 비디오방
스타벅스, '흥겨운 종이컵 퍼포먼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