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부터 일자리 안정자금 지급 시작...6800여만원 첫 지급

원승일 기자입력 : 2018-01-31 15:41
사업장 328곳·근로자 538명 대상 신청 사업장과 근로자 수 증가세, 지급액 대폭 늘어날 듯

일자리 안정자금 사업을 점검 중인 심경우 근로복지동단 이사장[사진=근로복지공단]


일자리 안정자금이 31일부터 지급된다. 지급 첫 날 사업장 328개, 근로자 538명에게 총 6791만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근로복지공단에 따르면 이날부터 일자리 안정자금 지급이 시작된다. 신청 사업장과 근로자 수가 증가세여서 향후 지급액은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은 사업주의 인건비 부담을 줄이고 근로자의 최저임금을 보장하기 위해 정부가 약 3조원의 예산을 편성해 사업주에게 인건비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지난 1월 1일부터 근로복지공단·건강보험공단·국민연금공단·고용노동부 홈페이지·일자리 안정자금 홈페이지 등에서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고 있다. 지원금 지급은 근로복지공단에서 맡는다.

이날 안정자금을 수령하는 사업장 중에는 쌀가게가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쌀가게는 쌀 배송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4명 중 3명에게 올해 말까지 총 384만원(매월 32만원씩)의 일자리 안정자금을 지원하게 된다.

서울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으로 고용조정이나 휴게시간 연장 등의 조치 없이 최저임금 인상률 이상인 16.8%의 급여를 올리기도 했다.

심경우 공단 이사장은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이 최저임금과 근로자의 고용을 보장하며 소득주도 성장을 견인하는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