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명박 조카 이동형 검찰 출석…"다스는 아버지 이상은 회장 꺼"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1-24 10:51수정 : 2018-01-24 10:51
불법자금 조성 혐의로 검찰 조사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24일 오전 10시쯤 이 전 대통령의 조카이자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부사장 이동형은 불법자금 조성 혐의로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다스는 누구의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동형 부사장은 "저는 당연히 저희 아버님(이상은 회장, 이명박 전 대통령 형)이 지분이 있으니까 그렇게(아버님의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외 질문에는 "들어가서 성실히 (답하겠다)"며 대답을 피했다. 

이동형 부사장은 다스 협력업체 IM(아이엠) 지분 49%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검찰은 다스의 비자금 120억 원이 비정상적으로 IM에 흘러간 정황을 파악하고 이에 대해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