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추미애 “홍준표 ‘문슬림’ 발언 개탄…악성댓글 심각”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1-17 09:57수정 : 2018-01-17 09:57
악성 댓글 방치하는 포털에 책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스 비자금 및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등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해 "이제라도 실체적 진실을 고백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비롯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가짜 뉴스, 인신공격, 욕설 등이 난무하고 있다”라면서 “이런 막말과 욕설을 정치 지도자가 선동하고 있다는 것이 더 심각하다”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네이버 댓글은 인신공격, 욕설, 비하, 폄하의 난장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익명이라는 그늘에 숨어 대통령을 죄인으로 부르고, 그 지지자들은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말로 농락하고 있다”라며 “이는 명백하고 상습적인 범죄행위다. 이를 간과하고 있는 포털사이트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심지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악성 댓글에서나 사용되는 ‘문슬람(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에 비유)”이라는 단어를 흉내 내기에 이르렀다“라며 ”이는 특정 동료와 나라를 폄하하고 비하할 뿐만 아니라 직간접적으로 국익을 훼손하는 망국적 발언이다. 참으로 개탄스럽고 유감스럽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더 큰 문제는 네이버의 욕설 댓글이 청소년은 물론이고 어린 초등학생들에게도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네이버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데, 묵인이나 방조도 공범이다. 사회를 좀 먹는 악성 댓글에 대한 관리 강화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가짜 뉴스 유포 행위를 처벌할 법적 장치를 시급히 마련하고, 단호하게 고발조치하겠다”라며 “관계 당국도 사회 신뢰를 붕괴시키는 악성 댓글을 방치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