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스타 영상] '메이즈 러너' 꿀이 뚝뚝…딜런·토마스·이기홍의 화기애애 포토타임

최송희 기자입력 : 2018-01-18 18:16수정 : 2018-01-18 18:16

(왼쪽부터) 배우 토마스, 이기홍, 딜런[사진=연합뉴스 제공]

㎢영화 '메이즈 러너' 주연 배우들이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최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는 영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감독 웨스 볼·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의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주연 배우인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이기홍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감독 웨스 볼)이다. 인류의 운명이 걸린 ‘위키드’의 위험한 계획에 맞서기 위해 다시 미로로 들어간 ‘토마스’(딜런 오브라이언 분)와 러너들의 마지막 생존 사투를 그린 작품.

이날 배우들은 시리즈 영화를 찍는 5년 동안 절친한 친구 사이로 발전했다며 시종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딜런은 “이번 영화는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 여러 분도 아시겠지만 친구를 사귈 수 있었고 배우로서도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끝나는 것이 무척 아쉽지만 엄청난 경험이라 생각한다. 좋은 시간을 보냈고, 좋은 영화를 함께할 수 있어서 자긍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토마스는 “영화가 끝나서 아쉽지만 이 영화를 통해 배운 것으로 더 나은 배우의 길을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친구들은 개인적으로도 친구로 잘 지낼 것이라 많이 서운하지는 않다”고 전했다.

한편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지난 17일 개봉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