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동하한담冬夏閑談] 봉산개로(逢山開路)와 우수첩교(遇水疊橋)

원주용 성균관대 초빙교수입력 : 2018-01-10 05:00수정 : 2018-01-10 05:00
원주용 성균관대 초빙교수
중국의 각 학교 작문시험에서 많이 나오는 시제(試題)로, '봉산개로(逢山開路)'와 '우수첩교(遇水疊橋)'라는 말이 있다. 나관중(羅貫中)의 〈삼국연의(三國演義)〉에 나오는 말이다.

적벽대전(赤壁大戰)에서 크게 패한 위(魏)나라 군대는 정신없이 달아나고 있었다. 조조(曹操)가 앞에 가던 군사가 나가지 못하는 것을 보고 이유를 물으니, “앞쪽 산 굽이진 곳에 길이 좁은 데다 새벽에 비가 와서 땅이 패어 진흙 구덩이가 됐습니다. 진흙 구덩이 속에 말굽이 빠져서 앞으로 나갈 수가 없습니다”라고 보고하였다.

이에 조조가 크게 성을 내어 “군대는 산을 만나면 길을 만들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아 행군하는 법이다(軍旅逢山開路 遇水疊橋, 군려봉산개로 우수첩교). 진흙 구덩이를 만났다고 행군을 못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豈有泥濘不堪行之理, 기유니녕불감행지리)”라 하고, 늙거나 어리거나 부상을 입은 군사는 뒤에서 천천히 가고 건장한 군사는 흙을 나르고 섶을 깔아서 구덩이를 메워 곧 행군하게 하였다.

한편 청(淸) 말기 왕계열(王季烈)이 편찬한 <고본원명잡극(孤本元明雜劇)> '곡존효(哭存孝)'에는 “산을 만나면 길을 뚫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았다(逢山開道 遇水疊橋)”라 하여 '봉산개도(道)'로 되어 있다.

2018년 새해가 밝았다. 올해 또 어떤 산과 물이 앞을 가로막을지 모르지만, 산을 만나면 길을 만들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아서 모든 국민이 아무리 힘든 고난도 극복하여 전진할 수 있는 무술(戊戌)년이 되었으면 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포토다이어리
사진으로 보는 오늘의 세상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