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기능식품 판매 1위 업체, 상생 통한 경쟁력 강화 차원

[사진=GS홈쇼핑 제공]


GS홈쇼핑이 건강기능식품 개발 협력업체인 뉴트리와 손을 잡았다.

GS홈쇼핑은 에버콜라겐으로 유명한 뉴트리에 50억원을 투자했다고 4일 밝혔다. 뉴트리는 GS홈쇼핑에서 건강기능식품을 가장 많이 판매한 중소기업으로 작년 한해 ‘에버콜라겐 인앤업’으로만 약 300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투자는 GS홈쇼핑이 지향하고 있는 상생을 통한 경쟁력 강화의 일환이다. 공동의 시너지 창출은 물론 경쟁력 강화의 목표도 담고있다.

GS홈쇼핑은 작년에도 물걸레 청소기라는 생소했던 아이템을 선보였던 협력업체인 ‘에브리봇’에 9억5000만원을 투자했으며, 판매 채널 다각화 등 꾸준한 협력을 통해 에브리봇을 한층 더 성장시켰던 바 있다.

뉴트리는 건강기능식품을 개발하고 제조, 유통하는 회사로 지난해 매출은 약 590억원이며, 2020년에는 매출 1000억원을 기대할 정도로 성장하고 있다. 원료 공급 중심의 사업에서 제품을 직접 개발하고 생산하는 사업으로의 전환에 성공해 에버콜라겐, 판도라다이어트, 아보카도 오일 등 다양한 건강기능식품의 히트에 성공했다. 특히 매출의 대부분이 TV홈쇼핑을 통해 달성되고 있어 이번 협력을 통해 더 큰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박영훈 GS홈쇼핑 미래전략본부장 전무는 “GS홈쇼핑은 6000개에 달하는 중소기업과 협업하고, 300여개의 벤처기업과의 교류하면서 단순한 재무적 관점에서의 투자가 아니라 서로의 노하우를 공유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투자를 기획하고 실행해 왔다. 올해도 GS홈쇼핑은 다양한 영역의 협력업체에 투자할 계획으로, 협력업체와 함께 기업가치 제고와 경쟁력 강화에 대해 고민해 갈 것이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