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우원식 “홍준표, 아베 앞에서 ‘알현’ 막말…금도 넘었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17-12-15 09:46수정 : 2017-12-15 09:46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 말이 금도가 넘었다”라며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원내대책회의에서 “홍 대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동에서 ‘문재인 정부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알현하러 가는 날’이라고 막말을 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일, 한·중 관계의 역사적 배경을 잘 아는 우리로서 이 말이 어떤 의미인지, 국민의 한 사람으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그것도 아베 총리한테 한 말이라니 제1야당의 대표로서 자격이 있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로 담아낼 수 없는 모욕을 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라며 “홍 대표는 대선 패배를 아직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는 것인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노동자 기념상 설치 문제에 일언반구도 안 했다는 데 믿기지 않는 일”이라며 “이런 입장에 홍 대표와 한국당이 암묵적으로 동의하는지 분명히 밝혀달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