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최재형 감사원 후보자 두고 與 “적임자 환영”…野 “철저한 검증할 것”

송종호 기자입력 : 2017-12-07 15:18수정 : 2017-12-07 15:18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면된 최재형 사법연수원장. [사진=연합뉴스]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재형 사법연수원장을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명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환영의 뜻을 나타낸 반면 야당들은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최 후보자는 그동안 소신에 따른 판결과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익 보호, 국민의 기본권 보장에 노력해 온 법관이라는 평가를 받는다”라며 “국민이 맡겨준 책무를 원만하고 성실하게 수행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어 “인사청문회를 통해 최 후보자의 도덕성과 정책검증을 국민과 함께 차분하고 내실 있게 진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감사원을 권력으로부터 독립시킬 수 있는 적임자인지, 정치적 중립을 지켜낼 수 있는 인물인지 집중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또 “최 후보자가 청와대가 새롭게 발표한 고위공직자 7대 배제원칙에 결격 사유가 없는지 살펴보겠다”며 “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최초공약이었던 5대 배제 원칙 위반 여부도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감사원을 개혁하고 국민의 감사원으로 거듭나게 할 수 있는 적인자인지 따져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헌법에 부여된 회계감사와 직무감찰을 엄정히 수행해 감사운영의 독립성, 투명성, 공정성을 강화할 수 있는 적임자인지 국회에서 철저하게 검증하겠다”라며 감사원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수 있는 인사인지도 검증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청와대의 인사검증 7대 원칙 발표를 평가할 시금석이다”라며 “최재형 후보자에게 당부한다. 진실과 성실함으로 인사청문회에 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국회의 신임과 국민의 신임을 얻게 된다면, 감사원의 수장으로서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수호하고, 감사원이 바르고 청렴한 국민의 감사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해 달라”고 당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