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정주영 흉상 제막 “창업정신 되새겨 위기극복·재도약”

채명석 기자입력 : 2017-11-28 13:56

현대중공업그룹 경영진이 아산(峨山) 정주영 창업자의 흉상을 제막하고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 한영석 현대미포조선 사장, 윤문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박근태 지부장 당선자,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유형택 전 울산대학교 미술대학장, 현대일렉트릭 주영걸 사장.[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 흉상 앞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해 위대한 기업가 정신을 계승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현대중공업은 28일 울산 본관 로비에서 아산 흉상 제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제막식에는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부회장, 강환구 사장 등 회사 경영진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박근태 지부장 당선자 등 주요 집행간부와 계열사 사장 및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흉상은 지난 25일 아산의 탄생 102주년에 즈음해 우리나라 경제 발전을 이끌고 사회 각계에 큰 족적을 남긴 창업자를 기리고, 숭고한 기업가 정신을 계승하고자 설치됐다. 가로 85cm, 세로 45cm, 높이 85cm 크기에 청동 재질로, 유형택 전 울산대학교 미술대학장이 제작했다.

흉상을 받치고 있는 좌대에는 ‘아산 정주영 창업자는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를 창업하여 우리나라의 산업근대화를 이룩하신 큰 별이었습니다. 이에 현대중공업 임직원은 아산의 높은 뜻을 기리고 고귀한 창업 정신을 계승하고자 합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본관 로비에 설치된 아산(峨山) 정주영 창업자 흉상[사진=현대중공업 제공]


최길선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정주영 창업자는 세계 굴지의 회사들을 키워내 수많은 사람들에게 보람의 일터를 만들어주었다”며, “창업자의 용기, 도전정신, 긍정적인 자세를 이어 받아 현대중공업이 겪고 있는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12월부터 임기를 시작하는 박근태 지부장 당선자도 “오늘 흉상 제막은 창업자의 뜻을 되새겨 위기를 돌파하자는 의미라고 생각한다”며, “‘길이 없으면 찾아라, 그래도 없으면 만들어라’라는 창업자의 말씀처럼 함께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날 흉상 제막을 축하하고 추위에 고생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점심에 한방갈비탕과 떡, 홍삼음료 등 특식을 전 직원에게 제공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