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LG전자, 美 세탁기 관세 압박…"소비자 선택권 제한"(종합)

이소현 기자입력 : 2017-11-22 10:05수정 : 2017-11-22 10:05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21일(현지시간) 120만대를 초과해 미국으로 수입되는 세탁기에 대해 5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소비자 선택권을 제한하는 것"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결국 관세 인상으로 인한 피해는 미국 소비자와 소매업자에게 돌아갈 것이며 현지 공장 가동을 앞두고 미국의 일자리 창출을 저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사는 한국 정부는 물론 다른 국가 정부, 미국에 세탁기를 수출하는 다른 부품 기업들과도 협력해 공동으로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美 일자리 충격 가져올 것”

삼성전자는 21일(현지시간) 미국법인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에서 ITC의 권고안에 대해 "오늘 ITC가 월풀의 터무니없는 관세 부과 요구를 적절하게도 기각했다"며 "우리는 여전히 어떤 구제조치도 필요하지 않다고 믿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미국 소비자와 소매업자, 일자리에 파괴적인 충격을 가져올 것"이라며 "작은 관세라도 제품의 가격을 올리고, 제품 선택의 폭을 제약하며 삼성전자의 사우스 캐롤라이나 공장에서의 일자리 창출을 저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내년 초부터 사우스 캐롤라이나 공장이 세탁기를 생산하기 시작할 예정이기 때문에 우리는 여전히 어떠한 구제조치도 필요하지 않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내년 1월부터 생산에 들어갈 공장의 준비를 위해 350명을 채용했으며 올해 연말까지 150명의 생산직 일자리를 더 충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우리는 정부가 사우스 캐롤라이나 공장의 일꾼들에게 해를 끼치거나, 또는 미국인을 위해, 미국인에 의해 만들어진 혁신적인 세탁기 제품을 공급하는 것을 제한할 어떤 구제조치도 부과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 LG전자, “최종 피해는 미국 소비자 몫”

LG전자는 22일 “세이프가드 발효로 인한 최종적인 피해는 미국 유통과 소비자가 입게 될 것”이라며 “이번 ITC 권고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 결정을 하게 될 미국 정부가 미국 소비자와 유통뿐만 아니라 가전산업 전반을 고려해 현명한 선택을 내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세탁기가 지금까지 미국에서 성장해온 것은 미국의 유통과 소비자들이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LG 세탁기를 선택해왔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번 권고안은 미국 유통 및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크게 제한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권고안이 최종 결정되면 한국기업의 미국 내 기반을 약화시킬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현재 건설 중인 현지 공장의 정상적 가동, 미국 내 일자리 창출 등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LG전자는 “권고안대로 세이프가드가 발효될 경우를 대비해 건설 중인 미국 테네시 세탁기 공장의 가동 시점을 앞당기는 등 세이프가드의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LG전자는 한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세탁기는 생산능력을 감안해 현재 수준의 물동을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LG전자는 “추가적으로 늘리는 것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ITC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에 대해 120만대를 초과하는 물량에 대해 50%의 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 권고안을 발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 시장에 판매하는 세탁기는 연간 200만대 이상이다. 이번 권고안이 최종 결정되면 40% 이상의 미국 수출 물량이 50%의 높은 관세를 맞게 된다는 뜻이다.

또 120만대 미만 물량에도 20%의 관세가 부과되는 내용이 권고안에 담겼다. 한국 정부와 삼성, LG는 부품만이라도 세이프가이드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지만, ITC는 5만대가 넘는 부품에 대해서는 완성품처럼 50%의 관세를 부과는 내용도 포함시켰다.

ITC는 이날 권고안을 내달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제출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후 60일 이내에 최종 결정을 한다. 이에 따라 최종 결론은 내년 초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서울 역삼동 한국기술센터에서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외교부 수입규제대책반과 삼성전자, LG전자와 대책회의를 열어 ITC가 발표한 수입 세탁기 세이프가드권고안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