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부총리 첫 사회관계장관 간담회 열어

이한선 기자입력 : 2017-07-28 11:00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관계장관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는 과기정통․행안․문체․복지․환경․고용․여가부, 국조실, 방통위․권익위가 참여했다.

회의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초․중학교 소프트웨어 교육의 활성화를 위해 관계부처 간 협업을 통한 준비를 강화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열린 혁신 정부 구현을 위해 정보공개 확대, 국민참여 플랫폼 구축․운영 등 국민 소통․협치 기반을 강화해 나갈 것을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0여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전 세계인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각 부처의 적극적 협조를 당부했다.

환경부는 국민의 자연 향유 수요 충족, 지역 경제․환경 기여를 위해 관계부처와 협력해 생태관광 활성화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치매국가책임제를 통한 돌봄 부담 경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통한 국민의료비 부담 경감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국정과제들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을 밝히고 관계부처의 협조를 당부했다.

고용노동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적극 추진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영세 중소기업 부담 완화를 위해서도 관계부처와 협력하기로 했다.

여성가족부는 관계부처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을 내실있게 수립·추진하고, 공공부문의 여성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상파 UHD 3단계 도입계획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과기정통부 등과 협력해 안정적인 UHD 환경 조성,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민생불편 해소 및 사회적 약자 권익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청탁금지법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법률 해석, 교육 등을 적극적으로 병행하기로 했다.

이날 김 부총리는 "혁신적 변화를 바라는 국민 염원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각 부처 소관 사항들을 차질 없이 수행하는 한편, 정책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처 간 협력도 적극 도모해야 한다"며 "‘100대 국정과제’의 성공적 이행과 각종 사회 현안에 대한 기민한 대응을 위해 부처 간 연계․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또 "우리 사회가 복잡다기해짐에 따라 단일 부처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운 사회문제의 원활한 해결을 위해서는 범 사회부처가 유기적으로 연계해야 한다"며 "사회부총리로 국정기조의 큰 틀과 종합적인 안목 속에서 사회정책을 조율하고 지원하면서 사회관계장관회의 외에도 수시로 사회관계장관 간담회, 실무조정회의를 활성화하여 범부처 사회정책 수립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