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유영민 미래부 장관 첫 과학 현장 행보..."文 정부 과학정책 연구원들과 적극 소통"

신희강 기자입력 : 2017-07-25 16:01수정 : 2017-07-25 16:01

 

"새 정부의 과학기술정책이 현장에서 뿌리내릴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것입니다."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취임 후 첫 정책 현장 방문으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찾아 연구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분야 정책 방향을 현장 연구원들과 공유·소통하기 위한 행보에 나선 것.

유 장관은 25일 KIST 구내 뇌과학연구소와 차세대반도체연구소를 방문해 연구원들을 격려한 후 산·학·연 관계자들과 과학기술 정책연구기관 관계자 등 10여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과학기술혁신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를 통한 ‘연구자 중심’의 연구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며 새 정부 과학기술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국과과학기술정책 자문․조정 기구 통합 △연구개발 예산 관련 예산 권한 강화 및 정책-예산-평가 연계 △기초 원천 연구개발(R&D)은 과학기술총괄부처에서 통합 수행, 타부처는 특정 산업 수요 기반 R&D로 역할 분담 △부처 간 상이한 연구개발 법령 및 연구개발 관리 전문기관 정비 등을 제시했다.

또 유 장관은 "자율과 창의 기반 연구자 중심으로 정부 R&D 패러다임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연구자 주도 기초연구 예산을 2배로 늘리는 등 기초 원천 R&D 투자 확대, 연구과제 프로세스 개혁, 청년 과학자에 대한 지원, 대학·출연연의 자율성․전문성 제고 등을 추진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유 장관은 "과학기술이 경제 사회 혁신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면서 "미래 먹거리를 만들기 위해 기술개발, 규제 정비, 인프라 구축, 인력양성 등을 패키지(형)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국민 생활 문제(미세먼지, 감염병 등)의 과학기술적 해결을 추진하고, 중앙정부 주도에서 지역 주도의 과학기술정책 전환, 과학기술과 일반 국민과의 소통 강화 등 과학 문화 확산이 이뤄져야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 장관은 정부와 연구계가 함께 성숙한 연구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미래부의 혁신을 위해 지금까지의 일하는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도전하고 상상하며 치열하게 토론하는 업무 문화를 정착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연구계가 일반 국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국민과 사회의 수요에 열린 마음을 갖고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새 정부 과학기술정책에 대한 제언과 함께, 그동안 과학기술정책과 연구개발 사업 추진 과정의 문제점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유 장관은 "장·차관은 물론, 일선 업무 담당자까지 사무실에서 틀에 박힌 문서 작업에 매몰되는 대신, 새 정부 국정과제가 현장에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현장을 세밀히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