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의 TV] 엽기적인 그녀, 로맨스의 2막... 그래도 시청률은 소폭 하락

입력 : 2017-06-27 08:49

[사진=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처]


아주경제 장윤정 기자 = 주원과 오연서의 연애가 본격화됐다. 두 사람의 본격 로맨스에 청나라 황자 다르한까지 끼어들며 삼각 러브라인이 흥미를 더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로맨스 라인이 약한 걸까? 시청률은 소폭 하락하며 월화드라마 2위를 달리고 있다. 

27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전국기준 시청률 8.2%와 9.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8.3%, 10.3%보다 각각 0.1%P, 0.9%P 하락한 수치다.
 
어제(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연출 오진석/제작 래몽래인,화이브라더스,신씨네) 17, 18회에서는 견우(주원 분)와 혜명공주(오연서 분), 그리고 청나라 황자 다르한(크리스 분)까지 엮인 삼각 러브라인이 본격적으로 그려지며 극적 몰입감을 더했다.
 
이 가운데 서로를 향한 마음의 근원을 서서히 깨닫기 시작한 견우와 혜명의 감정이 밀도 높게 펼쳐지면서 두 사람의 절절한 로맨스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혜명과 다르한의 혼담이 일사천리로 진행, 여기에 견우가 다르한의 영접을 맡게 되면서 어쩔 수 없이 마주봐야 하는 두 사람의 말 못할 속내는 점점 곪아들고 있는 상황.
 
먼저 조선을 제대로 느껴보고 싶다는 다르한의 부탁에 따라 저잣거리로 나선 순간부터 두 사람의 안타까운 동상이몽이 시작됐다. 혜명은 꽃신을 보고 절로 과거 견우와 함께 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미소 지었고 견우 역시 주막에서 그녀가 닭발을 맛있게 먹던 기억을 회상한 것.
 
특히 술에 취한 혜명이 견우를 향해 “나쁜 놈”이라 중얼거리는 모습과 그런 그녀를 보고도 아무 말 못한 채 걱정 섞인 눈빛만으로 대신해야 하는 견우의 표정은 애달픔을 극대화 시키며 보는 이들의 가슴까지 짠하게 만들었다.
 
이어 술기운에 정신을 잃은 혜명을 업은 다르한을 뒤에서 바라만 봐야 하는 견우의 상황은 사랑하는 이를 앞에 두고도 표현할 수도, 나설 수도 없는 그의 안타까운 처지를 더욱 실감케 했다.
 
이처럼 견우와 혜명의 가슴 저릿한 러브라인은 주원(견우 역)과 오연서(혜명공주 역)가 초반부터 탄탄하게 쌓아 올린 감정 선을 통해 진정성 있게 그려내고 있다. 초반 악연으로 엮이며 사건 사고를 함께 했던 그들이 어느새 가랑비 젖듯 서로에게 빠져든 모습을 시청자들이 자연스럽게 이입하도록 이끌어주고 있기 때문.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견우가 다르한의 청혼을 혜명에게 통역하지 않겠다고 선언, 물밑에서의 삼각관계가 수면 위로 드러나며 전면전을 예상케 한 터. 견우의 용감한 진심이 혜명에게도 통할 수 있을 것인지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 시키고 있다.
 
100% 사전제작으로 선보이는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명석한 두뇌와 따뜻함을 가진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 주원과 엽기적이면서 발랄한 ‘혜명공주’ 오연서의 알콩달콩 사랑을 다룬 로맨스 사극이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파수꾼'은 7.4%와 8.2%를, KBS 2TV '쌈, 마이웨이'는 12.0%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