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2만원에 음성 200분·데이터 1GB 보편요금제, 이르면 내년 SKT서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입력 2017-06-22 18: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아주경제 김위수 기자 =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2일 발표한 통신비 절감대책 중 '보편요금제'가 이르면 내년 지배적 사업자인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될 전망이다.

22일 미래창조과학부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광화문우체국 대회의실에서 가계통신비 인하 방안을 설명한 자리에서 시장 지배적 사업자에게 보편요금제를 출시할 법적 의무를 부과한다는 내용이 담긴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환정 미래부 통신정책국장은 "올해 하반기에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방침"이라며 "이르면 내년 이맘때쯤 보편요금제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정기획위는 보편요금제 도입을 포함한 가계통신비 인하 방안을 발표했다. 국정기획위에 따르면 보편요금제는 가입자에게 월 2만원 요금으로 △음성 200분 △데이터 1GB(기가바이트)를 제공한다.

보편요금제가 출시되면 현행 유사 요금이 3만2230원이라는 점에서 통신비 1만2230원을 인하하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는 것이 미래부의 설명이다. 국정기획위는 보편요금제의 출시로 2570만 명이 최대 2조2000억 가량의 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양 국장은 "SK텔레콤이 보편요금제를 무기로 고객유치를 늘린다면 KT와 LG유플러스도 이에 상응하는 수준의 새로운 상품을 내놓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