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택시' 이지애 “회장 아들·배우·가수, 소개팅 제의 있었다”

입력 : 2017-04-27 07:52수정 : 2017-04-27 07:52

[사진=택시 방송 캡쳐]

아주경제 전성민 기자 =방송인 이지애가 결혼 전 많았던 소개팅 제안에 대해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택시’에서는 이지애와 남편 김정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아나운서 출신인 두 사람은 같은 일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부부로 발전했다.

이지애는 “나는 운명론다. 그래서 인위적으로 만나는 소개팅을 싫어한다. 하지만 배우나 가수, 회장님 자제로부터 소개팅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지애는 “저는 집순이다. 밖에 나가는 것보다는 집에 있는 것이 좋다. 저에게 직접적으로 연락을 해서 만나자고 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