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유나 "메인 래퍼 혜란의 탈퇴로 은지언니와 첫 랩 시도"

입력 : 2017-03-07 16:07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유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4번째 미니앨범 'Rollin(롤린)'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브레이브걸스 유나가 7인조에서 5인조 재정비 후 달라진 점에 대해 밝혔다.

유나는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브레이브걸스 네 번째 미니앨범 ‘롤린(ROLLIN)’ 발매 기념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에서 “메인 래퍼인 혜란이가 함께하지 못하게 돼서 저와 은지언니가 첫 랩 시도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나는 멤버 은지와 함께 즉석 랩을 선보여 시선을 끌었다.

또 이번 앨범에 중점을 둔 점에 대해 은지는 “이번 앨범을 내기까지 많은 일들이 있었다”며 “첫 번째로 소품을 사용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힐을 신고 의자에 올라가는 점 등이 있었는데 그만큼 연습도 두 세 배 열심히 했다. 5인조로 재편 되면서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서 더 열심히 한 것 같다”고 거듭 다짐을 전했다.

한편 타이틀곡 ‘롤린’은 트로피컬 하우스를 접목시킨 경쾌한 업템포의 EDM 음악으로 따라 부르기 쉬운 가사에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브레이브걸스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활발한 컴백 활동을 펼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