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17 설 명절 종합대책 수립

입력 : 2017-01-24 15:49

[사진=이필운 안양시장 ]


아주경제 박재천 기자 = 안양시(시장 이필운)가 2017년도 설 연휴 4일 동안 각종 응급상황에 대비하고자 설 명절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이 기간 동안 당직실과 연계, ▴물가․연료반 ▴청소대책반 ▴수송대책반 ▴공원묘지관리대책반 ▴재난재해대책반 ▴보건의료반 ▴상수도반 ▴행정반 등 9개 반 72명을 편성, 주민불편을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물가대책반이 물가대책종합상황실을 통해 명절 중점관리품목에 대한 가격동향 파악과 매점매석, 가격담합행위 등을 점검하고, 보건소는 당직의료기관과 약국을 지정해 운영한다. 또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한 병원 및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안내를 맡게 될 비상진료대책상황실도 가동한다.

응급을 요하는 환자발생에 대비, 대형병원 2개소(안양샘병원,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의 24시간 응급체계를 확립해 언제라도 비상진료가 가능하게 하고, 식중독이나 집단환자가 발생할 경우는 역학조사 등의 조치도 취할 방침이다.

누수나 급수불량 또는 동파 등의 경우에 대비, 대행업체를 24시간 비상대기시켜 신속한 복구조치가 이뤄지도록 하고,  청소대책반은 청소차량을 이용해 취약지에 대한 순찰과 함께 생활쓰레기 수거 등을 실시한다.

한편 설 연휴기간 중인 28~29에는 생활폐기물 수거 업체의 휴무에 따라 27~28 양일간 생활 쓰레기 배출이 금지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