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3일 '블랙리스트' 관련 대국민 사과

입력 : 2017-01-22 14:16
송수근 장관 직무대행 명의로 사과문 발표 예정…블랙리스트 재발 방지 약속

지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는 김기춘 전 실장(왼쪽)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


아주경제 박상훈 기자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구속과 사퇴로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 문체부가 대국민 사과에 나선다.

문체부는 23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송수근 장관 직무대행(제1차관) 명의의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송 직무대행은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비롯해 다양한 현안에 따른 문체부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며, 이어 유동훈 제2차관 등 직원들과 내부 간담회를 개최한다. 

문체부는 지난 21일 새벽 조 전 장관이 구속되면서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으며, 사과문 발표를 시작으로 조직 쇄신과 재정비 등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문체부는 이를 위해 김갑수 기획조정실장을 반장으로 하는 '문체부 비상업무 대책반'을 구성했으며, 주요 현안들을 수시로 점검·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