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블랙리스트 작성·국회 거짓 진술' 조윤선, 해임건의안 추진"

입력 : 2017-01-20 09:57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7일 오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에 출석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주경제 김혜란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장관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고 특검에서 진술했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사실이 확인되면 이 분에 대해서는 해임건의안을 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회 일관되게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항변했기에 진정성을 믿었다"며 "국회 청문회에서 그렇게 뻔뻔하게 관여하지 않았다고 얘기하던 분이 구속을 피하려고 인제 와서 진실을 말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블랙리스트 관여가 사실이라면 문화부 장관으로서 그 자체가 결격 사유일 뿐 아니라 일관되게 국회에서 거짓말을 했기에 용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