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경민 민앤지 대표이사, 자사주 2만주 장내매입

입력 : 2016-12-15 16:38수정 : 2016-12-15 16:38
아주경제 김부원 기자 = 코스닥 상장사 민앤지는 이경민 대표이사가 총 2만주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대표의 지분은 157만6000주에서 159만6000주로 증가했다.

민앤지 측은 "이 대표이사는 최근 핀테크, 바이오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자사주 매입은 새로운 사업 영역에 기존의 IT 서비스를 융합해 시너지를 내고 지속성장을 이어갈 것이란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의 성장 모멘텀에 비해 현재 회사 주가가 현저하게 저평가돼 있다는 점도 반영한 것"이라며 "향후 비전과 경영실적을 긍정적으로 판단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