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순례 감독, 신작 '리틀 포레스트'에 김태리 캐스팅! 내년 1월 크랭크인

입력 : 2016-09-19 08:42

[사진=임순례 감독/김태리]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제보자' 등을 연출한 임순례 감독이 '리틀포레스트'로 차기작을 확정하고, 신예 김태리를 주연으로 낙접했다.

영화는 일본 3대 만화상인 '데즈카오사무 문화상'에 노미네이트 된 '이라가시다이스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이미 일본에서 2부작으로 영화화됐다. 임 감독은 고단한 도시의 삶을 피해 시골 고향집으로 내려간 주인공을 특유의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면서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과 다양한 음식을 담아내겠다는 포부다.

고단한 현실을 살아가는 4인조 밴드의 이야기를 다룬 '와이키키 브라더스',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여자 핸드볼 선수들의 아테네올림픽 도전기를 다룬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줄기세포 조작 스캔들이라는 소재를 통해 우리 사회의 이면을 고스란히 보여준 '제보자'까지 그간 우리 사회와 사람들에 대한 진심 어린 애정의 눈길을 보내온 임순례 감독은 "한 치의 여유 없이 바쁘게 휘몰아치고, 자극적인 것들로 가득한 살기 힘든 요즘 세상에서 다른 방식으로도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따뜻하게 전달할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주연은 1500대 1이라는 사상 초유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 '아가씨'에 캐스팅되며 단번에 충무로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김태리다. 김태리는 각박한 도시 생활을 접고고향집으로 내려가 잊고 지냈던 아픔의 기억을 깨닫고 마음을 치유해가는 혜원 역을 맡았다.

김태리의 캐스팅에 대해 임순례 감독은 “"0대 여배우 중 연기 실력은 물론,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움과 건강한 매력이 느껴지는 배우로 단연 김태리가 눈에 띄었다. 건강한 삶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전할 이번 작품에 어울리는 배우라고 확신했고, 더욱 멋진 '혜원' 캐릭터를 완성해 낼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김태리는 "너무 큰 배역으로 누를 끼치지 않을까 하는 불안이 있지만, 봄 여름 가을 겨울 일년이 꼬박 담길 촬영 현장이 정말 기대되고 설렌다. 좋은 에너지 가득할 이번 작품에 크게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2017년 1월 크랭크인 예정.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