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밥스누 제공]


아주경제 안선영 기자 = 서울대학교 기술지주사 자회사인 밥스누는 자사 '약콩두유'가 출시 1년 6개월 만에 1000만팩 판매를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밥스누는 지난해 1월 1일 온라인 오픈마켓을 통해 약콩두유 판매를 시작했으며, 이후 백화점·대형마트 등으로 판로를 확대해 왔다. 6월 말 기준, 1150만팩 이상이 판매됐으며 '소이 밀크 약콩두유'가 900만팩 이상, 올 1월 출시한 신제품 '배로 맛있는! 약콩두유'가 250만팩 이상 판매됐다.

밥스누는 올해 '소이 밀크 약콩두유' 900만팩, '배로 맛있는! 약콩두유' 600만팩 등 총 1500만팩 판매를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달성할 경우, 출시 2년 만에 총 2000만팩 판매를 기록하게 된다.

밥스누 관계자는 "유통 채널이 없는 신생 기업이 비싼 국산 원료를 써가며 시장에 진입하는 게 부담이 컸지만 건강한 먹거리를 원하는 소비 트렌드와 맞닿아 소비자의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었다"며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초심을 잃지 않고 고객 입맛과 건강에 맞는 제품 개발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