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물고기 떼죽음' 항의 시위

입력 : 2016-05-02 18:21
아주경제 이수완 기자 = 베트남 해안에서 최근 많은 물고기가 잇따라 떼죽음을 당하자 1일 진상규명과 정부 보상을 요구하는 시위가 수도인 하노이와 다른 도시에서 열렸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수백명의 시위자들은 해양 환경 개선과 오염원을 밝혀내 피해 보상을 받아낼 것을 요구하며 곳곳에서 시가 행진을 했다. 베트남에서 대규모 시위는 흔치 않은 일이다

2일 현지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달 초 하띤 성을 시작으로 꽝빈 성, 꽝찌 성, 투아티엔후에 성 등 베트남 중북부 해안에서 물고기와 조개 수백톤이 연달아 죽은 채 발견됐다

시위대는 대만의 철강회사 포모사 플라스틱의 폐수관이 베트남 중부 지역의 수질을 망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베트남 정부는 물고기들의 떼죽음이 포모사 측과 연관돼 있다는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지만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