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벤처협회, 이색 신년인사회 개최…회원사와 단체 영화 관람

입력 : 2016-01-14 14:47
아주경제 김봉철 기자 = 한국여성벤처협회는 여의도CGV에서 회원사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시사회를 겸한 이색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13일 새해를 맞아 회원사의 단합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열린 이날 행사는 기존 신년회의 틀을 벗고 영화감상을 겸하여 회원사(직원포함)와 예비창업자를 초청해 즐겁고 편안한 자리로 마련했다.

이번 영화시사회는 협회 회원사인 강선영 에스와이코마드 대표의 후원으로 이뤄졌다. 모건프리먼과 다이안키튼 주연의 ‘브루클린의 멋진 주말’ 영화 관람을 통해 바쁜 일상 가운데서도 영원한 사랑과 의리를 다시금 새길 수 있는 가슴 따뜻한 시간을 가졌다.

이영 회장은 신년인사를 통해 “지난해 협회 및 업계는 양적으로 회원사 1000개사 돌파, 여성벤처기업은 2500개사를 넘어섰다”면서 “질적으로는 회원사의 코스닥 상장,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여성기업체의 고부가가치 성동모델이자 대한민국 경제한 축으로 자리매김하는 한 해였다”고 자평했다.

이어 “2016년에도 ‘성장’, ‘소통’, ‘균형’의 기조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겠다”면서 “중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 여성기업 연구개발(R&D) 확대, 청년 여성벤처기업인 육성, 회원사간 협력사업 추진 등 회원사의 지속성장을 위한 경영환경 인프라 조성에 힘쓰는 한해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여벤협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