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다음 세대에 분단의 아픔 물려주면 안돼"…김정은 면담은 불발

입력 : 2015-08-08 13:32
"6·15 정신 기리고 일조한다는 사명감으로 일정 소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5일 방북길에 올기 위해 서울 김포공항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


아주경제 박성준 기자 =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는 8일 김포공항에 도착해서 "다음 세대에 분단의 아픔을 물려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이날 김포공항에서 "평양에서 애육원, 육아원 등을 방문하고 해맑은 어린이의 손을 잡으면서 다음 세대에 분단의 아픔을 물려줘서는 안 된다는 것을 생각했다"고 방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민간인 신분인 저는 이번 방북에 어떠한 공식 업무도 부여받지 않았다"며 "그러나 6·15 정신을 기리며 키우는데 일조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모든 일정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또 이 여사는 "이번 방문은 박근혜 대통령의 배려로 가능했으며,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초청으로 편안하고 뜻있는 여정을 마쳤다"며 "아무쪼록 국민 여러분도 뜻을 모으셔서 6·15가 선포한 화해와 협력, 사랑에 선언과 평화와 하나됨의 역사를 이루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여사는 지난 5일 방북해 3박 4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이날 귀국했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의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