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올 경제성장률 3.4% → 2.7% 하향, 메르스 사태 지속시 2.0%까지 떨어져”

입력 : 2015-06-28 13:08

[표= 한경연 제공]


아주경제 채명석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산하 민간 씽크탱크인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3월 3.4%에서 2.7%로 0.7% 포인트 낮췄다.

이는 지난 23일 3.1%에서 2.7%로 하향 조정한 하나금융그룹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와 마찬가지로 최근 주요 연구기관이 내놓은 전망치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또 중동호흡기증후근(MERS·메르스 사태가 7월말까지 2개월간 지속될 경우 올 경제성장률은 2.0%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극단적인 전망까지 제시해, 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 불황이 심각한 수준에 달했음을 보여준다.

한경연은 28일 발표한 ‘KERI 경제전망과 정책과제 : 2015년 2분기’ 보고서를 통해 3월 당시발표한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보다 0.7% 포인트 낮춘 2.7%에 머물 것이라고 전했다.

보고서는 그 이유로 세계경제성장률 하향 조정(2015년 2월 3.7%→2015년 4월 3.3%, 0.4% 포인트 하락)과 대외여건 악화에 따른 수출부진 등을 들었다. 특히 내수회복이 미흡한 가운데 중국의 성장둔화와 일본의 엔저심화, 신흥국 경기변동성 확대 등의 요인이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메르스 사태가 7월말까지 2개월간 지속될 경우 올 성장률은 2.0%까지 떨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로 제시했다. 하반기 중 공공요금 인상 여파로 소비자물가가 소폭 반등하겠으나, 연간 국제유가 하락과 국내 수요부진이 겹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경상수지는 수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입증가율이 단가하락의 영향으로 더 큰 폭의 마이너스(-)로 떨어지면서 약 1054억 달러의 사상 최대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달러강세의 영향으로 상승압력이 지속되면서 연평균 1101원 정도의 완만한 절하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엔저에 힘입은 일본기업들이 향후 우리나라의 수출시장 점유율을 잠식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해외투자 촉진책과 맞춤형 수출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일본의 수출전략이 수출단가 유지를 통한 이윤확대에서 공격적 가격 인하를 통한 시장점유율 확대로 전환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략적인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경연은 해외투자 촉진책으로 △해외투자 사후 신고제화로 전환 △기업 등의 총자산 대비 해외투자 비중 제한 완화 △해외투자소득의 분리과세 △국민연금의 해외투자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또 일본이 집중 공략하고 있는 아세안(ASEAN)시장에 대해 해외마케팅 지원 등 시장별 맞춤형 수출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기업 차원에서는 원가 절감과 글로벌 사업역량 강화, 비가격 경쟁력 제고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