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안산문화재단]


아주경제 박재천 기자 =안산문화재단(대표이사 이규동)이 오는 5일부터 한달간 매주 금·토·일요일마다 총 15회(각 단체 3회씩) 공연으로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별무리극장에서 2015 ASAC공연예술제를 개최한다.

ASAC공연예술제는 지역예술단체의 문화예술 활성화 및 창작활동을 지원, 재단과 예술단체 간의 상호협력을 위해 지난 2011년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5회째를 맞는 올해 공연예술제에는 극단 걸판을 비롯해, 극단 예지촌·소금창고·소풍, 극단 이유, 극단 오아시스, 극단 유혹 등의 5개 단체가 참여한다.

공연예술제 첫 번째 무대는 걸판의 <분노의 포도>가 6월 첫째 주(6월 5~7일)에 관객들과 만나며, 둘째주(12~14일)에는 예지촌·소금창고·소풍의 연합 단체가 <아버지의 방>을, 셋째주(19~21일)에는 이유가 <우리 하영이>를 무대에 올린다.

또 넷째주(26~28일)에는 오아시스가 <누가 살던 방>을, 예술제 마지막 무대(7월 3~5일)는 유혹이 <하고픈이야기2>를 공연한다.

관람료는 전석 15,000원(청소년 5,000원, 예술인 및 10인 이상 단체 10,000)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