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서서 먹는 맛집 ‘리틀족발이’ 비결은 운영시스템과 차별화된 맛

입력 : 2015-05-29 16:23
아주경제 중기벤처팀 기자 =  족발은 남녀노소 좋아하는 외식 아이템이다. 소비자들에게 외식메뉴와 야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에 누구든지 마음만 먹으면 쉽게 족발창업 성공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족발은 다른 음식과 다르게 요리 방식에 따라 맛이 판이하게 달라져 오랜 시간 축적된 노하우가 필요하다. 또한 까다로운 조리과정과 이에 따른 인건비가 부담으로 다가오기 때문에 초보 창업자들은 쉽게 접근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이런 고충을 덜어내기 위해 족발, 보쌈 전문 프랜차이즈 ‘리틀족발이’는 15년간 축적해온 프랜차이즈 노하우와 자체 족발 가공, 생산 시스템을 통해 어느 가맹점이라도 수준 이상의 균일한 맛을 내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리틀족발이 논현점은 지역상권 내에서 맛집으로 소문나 줄서서 먹는 집으로 유명하다. 경쟁이 치열한 논현동 먹자 라인에 위치해 있지만 가격 경쟁력과 맛 부분에서 앞서 하루에 150족 이상을 판매하고 있다. 익숙한 수육족발뿐만 아니라 3년간 개발한 특제양념으로 조리한 양념족발 메뉴로 인해 친숙함과 차별화된 맛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다양한 사이드 메뉴도 부가적인 수익을 올린다. 중국풍의 해물계란탕은 소주안주로 제격이고 김주먹말이와 후끈면은 식사나 후식으로 사랑받고 있다.

소자본 창업일수록 자칫 퇴직금과 평생 모은 자금을 다 잃을 수도 있으니 더욱 신중해야 한다. 리틀족발이는 15년 노하우가 녹아있는 아이비스글로벌 상권분석시스템과 물류배송시스템, 체계적인 교육, 슈퍼바이져 파견 등 꾸준한 지원을 하기 때문에 소자본창업주의 위험부담을 덜어 성공창업을 이끌어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리틀족발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2시 서울시 강동구 길동 본사에서 사업설명회를 열어 정기적으로 창업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리틀족발이 홈페이지(www.LIJOK.com) 또는 전화 문의(1644-8789)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리틀족발이]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