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긴급기금 대북 지원, 본래 취지 벗어나’ 지적

입력 : 2015-02-19 13:18
아주경제 조문식 기자 =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의 대북 자금 지원이 CERF 활동의 본래 목적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가 인용한 VOA 보도에 따르면 CERF가 외부 전문가에게 의뢰해 만든 보고서는 북한에 지원된 CERF 자금이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긴급한 사안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진행되는 개발사업에 투입됐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외부 전문가의 작년 7월 14∼25일 북한 방문 조사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이번 보고서는 북한에서 CERF 자금이 농민들에 대한 식량 지원이나 의료·수도시설 정비 등에 쓰였다며 ‘자연재해나 전쟁 상황에 대한 지원’이라는 본래 목적과는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특히 유엔이 북한에서 활동 기반을 유지하고자 대북 사업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지 않은 탓도 있다고 보고서는 제시했다.

VOA는 CERF가 북한에 지원한 자금이 2007년 이후 약 9800만 달러(약 1080억원)에 달한다며 연간 지원 규모가 다른 국가들에 비해 크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